울먹이는 전화.

큰 딸이 핸드폰을 떨어뜨렸는데,

마침 어떤 할아버지가 밟고 지나가서 손상이 됐고.

할아버지에게 따졌는데, 자기가 한 일이 아니라고 잡아뗀다.

친구들도 보았고, 지나가는 다른 어른들도 보았다.

말이 안통하는 상황이라며 울면서 전화를 했다.


내가 취해야할 태도는 "나는 네 편이다"였고,

내가 할 수 있는 것이 없는 상황에서,

마침 근처에 있는 경찰을 불러서 상황을 해결하라는 것 밖에 없었다.

친구들과 같이 가라고 할 수 밖에 없었다.


기다렸다.


할아버지는 계속 잡아 뗀 채 택시타고 급한 일이 있다고 가버렸다하고,

이 상황을 동영상으로 촬영해서 경찰에게 보여줬댄다.

경찰도 잡으면 연락을 준다했다.

일부러 그런 것도 아니고, 정 안되면 사과라도 받게 해 주겠단다.


아빠가 어떻게든 고쳐주겠다했지만,

이게 말이 되는 상황인가?

저작자 표시 동일 조건 변경 허락
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
Creative Commons License
by Coolen 2014/10/29 16:52
| 1 2 3 4 5 ... 739 |